'빵 값 비싸다'..편의점 주인에 벽돌 던진 50대 난민 실형

'빵 값 비싸다'..편의점 주인에 벽돌 던진 50대 난민 실형

1 입롤 0 1691 0 0

- 수단출신 50대 난민 편의점 유리창에 벽돌 투척

- 法 “돌 던져 재물 손괴한 전력 있어 재범 우려”


‘빵 값이 비싸다’며 편의점 주인과 승강이를 벌이다 벽돌을 던진 50대 난민이 실형을 선고받았다. 서울 서부지법 형사1단독 조은영 판사는 26일 특수재물손괴 및 특수상해 혐의를 받는 수단 출신 난민 압모(50)씨에게 징역6월을 선고했다. 일정한 직업 없이 이주노동자센터에서 생활하던 압씨는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 소재 한 편의점에 들러 빵 하나를 골랐다. 빵 값이 비싸다고 생각한 압씨는 편의점 주인 이씨와 승강이를 벌였고 말다툼 끝에 이씨는 압씨를 문밖으로 쫓아냈다. 이에 화가 난 압씨는 벽돌로 편의점 유리창을 깬 혐의를 받고 있다. 


놀란 이씨가 경찰에 신고했지만 압씨는 현행범으로 잡혀가던 도중 이씨를 향해 또 벽돌을 던졌다. 이 과정에서 이씨가 옆구리에 벽돌을 맞아 전치 2주의 타박상을 입었다. 이씨는 압씨가 깨뜨린 유리창 수리비로 약 40만원 상당의 재산상 피해도 감수해야 했다.검찰 조사 결과 압씨는 이 사건 이전에도 돌을 던져 재물을 손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. 재판부는 “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고 재범의 위험성이 높은 점 등을 참작해 실형을 선고한다”며 “난민인 피고인의 지위와 환경, 건강상태, 범행의 동기 등을 참작해 징역 6월을 선고 한다”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.





[이데일리 이윤화 기자] 




난민받자고 한사람들이 책임을 지자

[이 게시물은 개그오피스님에 의해 2018-07-28 02:35:32 사회에서 복사 됨]

, ,

0 Comments